이른둥이 입원치료비 지원사업

이른둥이를 아시나요?
이른둥이는 엄마 뱃속에서 37주 미만에 태어났거나 몸무게가 2.5kg 미만인 경우 아기들을 가리키는 순우리말입니다. 미숙아 혹은 조산아라고 흔히들 부르지만, 아름다운재단은 이 아이들에게 호기심이 많아 세상에 일찍 태어난 이른둥이라고 우리말 이름으로 부르고 있습니다.
태어나자마자 따뜻한 엄마 품이 아닌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고 그 뒤에도 입, 퇴원을 반복하며 재활치료를 해야 하는 이른둥이들과 고통받는 아이에 대한 안타까움과 걱정으로 하루를 보내야 하는 이른둥이 부모님들을 돕고 싶었습니다. 아름다운재단은 2004년부터 지원사업으로 지금까지 모두 1,600여 건의 이른둥이 초기입원치료비, 재입원치료비, 재활치료비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수 많은 기부자의 정성과 바램을 담아 이른둥이들이 새 생명을 얻고 웃음을 되찾았습니다.

사업명 : 이른둥이 입원치료비 지원사업

 

지원대상

– 생후 24개월 이내의 2.5kg미만 또는 37주 미만으로 태어나 입원치료 중인 이른둥이
–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 및 당해년도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에 해당하는 가정이면서, 기준 건강보험료 본인부담금 이하에 해당하는 가정
– 상기 조건과 동일한 외국인근로자 가정에서 태어난 이른둥이

지원내용

– 초기입원비 : 태어나자마자 발생한 입원비(재활의학과에서 발생한 입원비 제외)
   ※보건소 지원이 1,000만원 있을 경우 1,100만 원 이상 발생한 경우 신청 가능하며, 보건소 지원 제외 한 후 나머지 금액 지원 가능
– 재입원비 : 생후 24개월 이내 재입원한 경우 발생한 입원비(재활의학과에서 발생한 입원비 제외)
– 최대지원금
  협력병원 : 2,000만원 ( ※수급자의 경우 선택진료비 50%를 협력병원에서 후원 )
  일반병원 : 1,500만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