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기금

기금출연자 :
오경스님
기금출연일 :
2003 ~ 진행중
지원사업 :
유산&상속 기부 문화 확산 지원사업, 기획연구 지원사업

[관련태그]

유산을 기부하는 문화가 확산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서울 법련사의 주지 시절 오경스님은 절살림을 근검절약해서 모은 돈을 법련사의 이름으로 유산과 상속에 관한 건전한 기부문화 정립을 위해 ‘연꽃기금’의 씨앗을 주셨습니다. 

"출가를 한 이후에도 사회에 대한 고민들이 끊이질 않았어요. 그런 고민들 중 유산에 관한 부분에 많은 관심이 갔어요. 같은 상가(喪家)를 가더라도 재산이 넉넉치 않은 집은 고인에 대한 슬픔으로 가득한 반면, 좀 사는 집들은 뭔가 살기어린 느낌이 들곤 했지요.그런 점에서 미국의 기부문화와 상속에 대한 건강한 인식이 우리와 많이 다른 점을 볼 때, 그 점이 미국의 또 다른 경쟁력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 시주(施主)와 화주(花主)가 만나는 자비로운 세상

"사람이라는 것은 지수화풍(地水火風)이 임시로 합쳐진 것이며, 죽음과 함께 다시 원래로 돌아가기 마련이지요. 돈이라는 것은 이런 육체를 보존하기 위한 수단인데, 그 육체가 소멸하면 무의미한 것이 됩니다. 헌데, 육체가 소멸한 후 남겨지는 돈의 쓰임에 많은 문제가 있습니다. 대부분의 돈이 유산이라는 이름으로 자녀에게 상속됨으로써 집안에 불화가 일어나며, 사회가 병이 들게 되는 것입니다." -오경스님 말씀-

상속에 대한 건강한 인식을 갖고 있는 선진국에 비해 우리 사회의 최고의 상속 형태는 절세와 탈세를 통해 후손들에게 실질적으로 더 많은 재산을 남기려는 것입니다. 이런 전반적인 상속 문화 속에 연꽃기금은 우리사회의 건전하고 올바른 상속문화 형성 및 확산을 위해 사용되며, ‘유산1%나눔’ 운동을 통한 대중적인 유산기부 문화를 조성하는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