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사회연구소 시민과 세계 편집위원회가 시민과 세계총서 시리즈 첫번째 책으로 박원순 변호사의 <한국의 시민운동-프로크루스테스의 침대>를 당대출판사에서 펴냈다. 이 책은 1990년대 한국의 대표적인 권력감시운동단체인 참여연대의 사무처장으로 시민운동의 일선에서 활동해 온 박원순 변호사(현 참여연대 상임집행위원장/아름다운 재단 상임이사)가 그동안 외부 세미나에서 발표한 발제문을 비롯해 언론매체와 참여연대 내부매체에 기고한 글을 모아 엮은 것이다. 한 시민단체의 상근간사가 자신의 활동경험에 기반한 가운데 시민운동의 역할과 과제.전망 등 한국시민운동의 여러가지 모습을 충실히 보여주고 있다. 이 책은 무엇보다도 시민운동활동가의 저작으로 단체와 시민운동 내부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리된 형태로 대중에게 전달하고 있다는데 그 특징을 찾을 수 있다. 책의 제목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지난 몇년동안 시민운동에 가해졌던 다양한 비판논리에 대한 저자의 대답이라는 점에도 주목할 만하다. 또 한국에서 시민운동이 발전하기 위해 요구되는 제반 조건들을 세밀하게 탐색하고 있는 점도 눈여겨 볼 일이다. 운동의 발생과 경과과정을 충실히 기록한 르포인 2000년 낙선운동 시종기는 운동형성 과정의 이면을 보여주고 있으며, 부기된 몇 편의 칼럼에서는 법조인이자 사회운동가로 저자가 느꼈던 인간적인 고뇌도 드러내고 있다. 매일신문 조향래기자 swordjo@imaeil.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