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기부문화 심포지엄 기빙코리아 2007」에서 세계 선진 기업의 사회공헌 동향 발표

– 전 세계 기업사회공헌 선두기업 CEO들의 포럼인 기업사회공헌촉진위원회(CECP)의 마가렛 코우디, 마이크로소프트 아태지역 사회공헌 책임자 로리 포먼 등 아름다운재단 주최「국제기부문화 심포지엄 기빙코리아 2007」에서 주제발표

– 아름다운재단 기부문화연구소 예종석 소장은 기업과 비영리기관이 협력하여 사회공헌할 때 서로 기대와 욕구가 상충하는 현실을 분석 발표하고, 향후 발전방향 짚기도 해

2007년 11월 7일 – 아름다운재단이 주최한「국제기부문화 심포지엄 기빙코리아 2007」에서 기업사회공헌 분야에서 세계적 선진기업 CEO들의 관점 등 세계 기업사회공헌의 최근 경향이 국내에 소개되었다.

11월 7일 한양대 경영관에서 진행된「국제기부문화 심포지엄 기빙코리아 2007」에서는 전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기업사회공헌 활동을 활발하게 펼치는 선두 기업 CEO들의 포럼인 기업사회공헌촉진위원회(CECP : Committee Encouraging Coporate Philanthrophy)의 기업기부 연구조사 책임자 마가렛 코우디와 마이크로소프트 아태지역 사회공헌 책임자 로리 포먼 등이 참석, 글로벌 기업들의 기업사회공헌 최신 동향을 발표했다.

CECP는 타임워너, JP모건 스탠리, 딜로이트, 3M, IBM 등 포춘지 선정 100대 기업 중 55개의 기업 CEO를 포함 160여명의 글로벌 기업 CEO가 참여하고 있는 기업사회공헌 전문 국제 포럼으로서, 기업이 기업시민으로서의 책임을 어떻게 수행해야 하는지 제시하고 촉진하는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마가렛 코우디는 “기업사회공헌의 최신 동향과 CEO의 관점”이라는 주제로 발표하면서 ?기업문화를 반영하라 ?시장의 힘을 분석하라 ?기회에 집중하라 ?지속가능성을 구축하라 등 최근 선진기업 CEO들이 기업사회공헌에서 놓치지 않는 관점 4가지를 소개했다.

이는 황제 스타일의 CEO가 지정한 사안에 현금만 전달하는 식의 자선행위가 더 이상 사회의 환영을 받지 못하고 기업사회공헌의 역할이 인사, 연구개발, 마케팅 등 사업의 다른 영역과 광범위하게 연계되며 통합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마가렛 코우디는 또 최근 선진기업의 CEO들은 직원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많은 참여기회를 만들어가면서 기업내 문화와 연결시키고, 한편으로는 기업의 경영 목표와 사회공헌의 목표가 일치시키기 위해 시장을 분석한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때에도 그 지역의 대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함께 찾아야 함을 지적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아태지역 사회공헌 담당 로리 포먼은 특히 직원의 참여에 초점을 두면서 세계 각국에서 펼치고 있는 자사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사례를 소개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직원 개인이 직접 자원 활동하고 있거나 기부로 지원하는 비영리단체가 있으면 기빙 매칭 자석을 만들어 주고 일하는 책상에 붙이도록 함으로써 자긍심과 책임감을 계속 갖도록 한다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아시아지역 직원들의 사회공헌 참여 기회가 점점 늘어날 것임을 확신했다.

이밖에도「국제기부문화 심포지엄 기빙코리아 2007」에서는 아름다운재단 기부문화연구소의 예종석 소장(한양대 경영학과 교수)가  “한국 기업 사회공헌활동의 회고와 비판, 그리고 전망” 주제로 기조 발표를 했다. 예종석 소장은 이 기조발표에서 기업의 사회공헌 담당자와 비영리기관 실무자로 구성한 포커스 그룹과 인터뷰한 내용을 토대로 기업과 비영리기관이 함께 하는 사회공헌 활동에서 기대와 욕구가 상충하고 있는 현실을 설명하고, 상호 윈-윈(win-win)할 수 있는 향후 발전 방향을 짚었다. <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