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가 허영만의 노숙인 사랑

아름다운재단, 만화가 허영만과 2004년부터8년간 노숙인 방한용품 지원해와

8년간 방한매트 8,000개, 세면용품세트 6,500개, 방한복 5,000벌 등

 

아름다운재단(이사장 박상증)과 허영만 화백,(주)골드윈코리아(대표 성기학)와 함께하는 ‘노숙인을 위한 겨울나기물품 전달식’ 행사가 오늘 11월 8일 화요일 오후 5시, 가회동 아름다운재단 본관에서 개최된다.

 

이날 행사를 위해 허영만 화백은 방한매트 1,000개, 세면용품세트 1,000개를 기부할 예정이며, 이 뜻에 동참하고자 (주)골드윈코리아는 방한복 1,000벌을 기부한다. 기부된 물품은 노숙인지원단체 홈리스행동(대표 이동현)을 통해 노숙인의 겨울나기 물품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허영만 화백의 노숙인을 위한 겨울나기물품 지원은 2004년부터 8년째 지속되어왔다. 2003년 킬리만자로 등반을 갔을 때 추위를 견디며 산행을 하다가 깔판 없이 추위에 떨며 길에 누워있는 한국의 노숙인들이 생각났던 것이 나눔의 계기가 되었다. 이후 허영만 화백은 2004년 11월 3일, 노숙인을 위해 방한매트 1,000장을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했으며, 2011년까지 총 8,000개, 세면용품세트 6,500개를 기증했다. (주)골드윈코리아는 허영만 화백의 뜻에 공감해 2006년부터 매년 1,000벌의 방한복을 지원하고 있으며, 2011년까지 총 5,000벌의 방한복이 지원된바 있다.

 

아름다운재단 윤정숙 상임이사는 “우리사회의 지원은 소외 노인이나 아동에게는 끊이지 않지만, 노숙인에 대한 지원은 일회성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 며 “허영만 화백처럼 이 문제에 관심을 갖고 지속적으로 기부하는 것 자체만으로 노숙인들에게는 큰 힘이 된다.” 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