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액기부자들 “돈 낼 곳을 못 찾겠다”?

 

아름다운재단, 26 <기부자의 7가지 얼굴> 출간기부자 이해 틀 바꾼 모금마케팅 고전

기부 동기에 따른 유형 세부 분석기부자 중심으로 장기적 관계를 맺어야 성장 가능

 

최근 10년간 한국의 모금규모는 3배 이상의 성장을 보이고 있다. 비영리단체들의 모금활동도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주목받는 분야는 ‘고액기부’이다. 그 동안 소액기부가 꾸준히 확산된 데 비해 고액 기부는 아직 개척되지 않은 새로운 영역이기 때문이다.

 

이런 트렌드에 맞춰 고액기부자 개발을 전담 부서를 신설하는 단체들도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정작 고액기부를 고민하는 사람들은 “적절한 비영리단체를 찾기 어렵다, 차라리 내 이름으로 새로운 재단을 만드는 것이 낫다”고 호소한다.

 

고액 모금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하는 모금 실무자라면 26일 발간된 아름다운재단(이사장 예종석) 8번째 기부문화총서<기부자의 7가지 얼굴>에서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지난 1994년 발간된 이 책은 모금마케팅 분야의 고전이다. 자산관리 컨설팅기관 대표인 러스 앨런 프린스와 코네티컷대학 마케팅 부교수인 캐런 마루 파일은 미국의 고액기부자 218명을 조사한 뒤 유형을 분석했다.

 

공동체주의자·투자자·사교가·보은자·노블리스·신앙인·이타주의자 등의 7가지 기부자들은 각자의 동기에 따라 비영리단체 참여 방식이나 평가 기준, 기대치 등이 서로 다르다. 따라서 이들의 기부를 끌어낼 수 있는 모금 제안서나 언어 표현, 프로그램,소통 방식 등도 각각 다르다.

 

책의 가장 큰 강점은 고액기부자를 ‘고액’이 아닌 ‘기부자’로 바라본다는 것이다. 서로 다른 기부자들이 비영리의 중심적인 지지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비영리단체는 기부자를 중심으로 장기적인 관계를 맺어야 한다는 내용이 눈에 띈다.

 

이 같은 분석틀은 이후 모금선진국에서 기부자 이해의 기본모델로 자리잡았다. 미국과 영국의 대표적 모금단체들은 이 책에 영향을 받아 유형별 기부자 조사와 그에 따른 모금전망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기부자의 7가지 얼굴>은 교보문고, 알라딘, 예스24 등 등 전국의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아름다운재단은 이번 기부문화총서 신간 출판을 기념해 오는 2월 고액기부 모금 관련 강연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첨부 이미지 : 아름다운재단 기부문화총서 <기부자의 7가지 얼굴> 표지

untitl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