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생일 맞아 1천만원을 나눕니다”

 

김재중 팬클럽 ‘까칠한 히어로즈 누나들’, 스타 생일 맞아 아름다운재단에 1천만원 기부

4년간 저소득층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 펼쳐… 19명 학생에게 장학금 나눠

 

JYJ 멤버 김재중의 생일(1 26)을 맞아 팬클럽 ‘까칠한 히어로즈 누나들’이 지난 26일 아름다운재단(이사장 예종석) 1천만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김재중부메랑 장학기금’에 더해져 고등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에 쓰인다.

 

‘까칠한 히어로즈 누나들’ 측은 “특히 올해는 김재중이 좋은 드라마 작품에 출연 중인데다가 군 입대를 앞두고 있어 생일이 더욱 뜻깊다”면서 “큰 액수도 거창한 내용도 아니지만 스타와 함께 좋은 일을 한다는 느낌으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김재중 팬클럽 ‘까칠한 히어로즈 누나들’ 회원들은 지난 2011 12월 아름다운재단에 1,500만원을 출연해 ‘김재중부메랑장학기금’을 조성했다. 그 동안 이 기금에는 약 5400만원이 쌓였으며, 아름다운재단은 이를 통해 저소득층 고등학생 19명에게 장학금을 지원했다.

 

또한 이들은 지난 2012 12월 아름다운재단을 직접 찾아 시설아동들의 불평등한 급식비에 반대하는 ‘나는 반대합니다’ 캠페인에 1,080만원을 기부했다.

 

지난 2014 7월에는 12개국의 김재중 팬들이 함께 드라마의 성공을 기원하며 750만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이 기부금은 소년소녀가정 주거비 지원사업에 사용됐다.

 

김재중은 현재 드라마 <스파이>에서 주연을 맡아 배종옥·유오성 등 쟁쟁한 명품배우들 속에서도 밀리지 않는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다양한 면모의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연기해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김재중은 생일인 지난 26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2015 김재중 제이파티(KIM JAE JOONG J-PARTY IN SEOUL)’ 팬미팅을 통해 6천여 명의 팬들을 만났다.

 

첨부 이미지 : 지난 26일 열린 김재중의 생일 팬미팅 현장

 

 untitl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