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재단버버리 손잡고 ‘한국 청소년 잠재력’ 키운다

 

   – 영국 브랜드 버버리, 2억원 기부진로탐색, 특기적성 활동, 교육비 지원 등에 사용

   – 지난 3년간 340명 청소년 진로탐색 지원“세계적기업과의 지속적 파트너십 모범 사례”

 

아름다운재단(이사장 예종석)이 영국 브랜드 ‘버버리’와 함께 한국 청소년들의 자신감, 경험, 기술 습득을 지원하는 ‘버버리 기금(Burberry Fund)’을 6일 설립했다. 버버리 기금은 올해 버버리가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한 2억원을 기반으로 설립됐다.

 

아름다운재단과 버버리는 2012년부터 파트너십을 맺고 ‘청소년 진로탐색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지난 3년간 340명의 청소년들이 이 프로젝트에 참여해 스스로 적성을 발견하고 직업도 체험할 수 있었다. 대안교육단체 ‘공간 민들레’가 프로그램 운영을 맡았다.

 

아름다운재단과 버버리는 새롭게 설립된 버버리 기금을 통해 ‘진로탐색 프로젝트’의 범위를 확장하고, 탈학교 비활동 청소년과 구직 청년층에게도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버버리 기금은 청소년들의 타고난 창의력을 고양하고 학교에서의 배움에 흥미를 느끼도록 돕는 프로그램에도 사용된다. 버버리 기금이 지원하는 아름다운재단 ‘아동청소년특기적성활동 지원사업’을 통해 최대 300명의 어린이가 직업 및 관심 분야를 체험할 것으로 기대된다.

 

버버리 기금은 이와 함께 아름다운재단의 장학 프로그램을 통해 저소득층 고등학생들에게 교육비를 직접 지원해 이들이 학업을 지속하면서 배움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름다운재단 박준서 사무총장은 “버버리 재단과 아름다운 재단과의 파트너십은 세계적 기업과 비영리 단체의 지속적 파트너십의 모범 사례로서, 한국의 청소년 삶에 실질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버버리는 1856년 창립된 영국 럭셔리 브랜드다. 버버리는 청소년들이 자신의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버버리 재단 등 전 세계 자선활동에 매년 세전이익의 1%를 출연해 기부하고 있다. 버버리 재단은 2008년부터 전 세계적으로40개가 넘는 혁신적 청소년 자선기금을 통해 15만명 이상의 청소년들의 삶의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첨부 이미지 : 버버리가 지원한 아름다운재단 ‘청소년 진로탐색 프로젝트’의 교육현장

20150506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