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화, 아름다운재단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 참여
13년째 이어지는 우토로와의 인연…이번엔 마을안내서 제작 필요성 알린다

방송인 김미화가 아름다운재단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 모금 캠페인 ‘기억할게 우토로’에 참여한다. 김미화는 시민 캠페이너로 활동하며 우토로 마을 안내서 제작의 필요성을 알릴 예정이다.

2005년 ‘우토로 희망대표 33인’ 에 참여해 우토로 마을 살리기에 나섰던 김미화는 같은 해 MBC특별생방송 <함께 만드는 평화>의 사회를 맡아 우토로 마을 돕기 ARS모금을 진행했다. 또한 지난해 ‘우토로 역사관을 위한 시민모임’ 결성 당시 연예인 대표로 ‘우토로 지킴이’에 이름을 올렸다.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은 1941년 일제강점기 군 비행장 설립에 동원된 조선인들이 살던 일본 교토부 우지시 우토로 마을에 우토로 평화기념관을 세우는 비용 마련을 위해 기획됐다.

김미화는 “반세기 동안 차별과 빈곤, 강제철거의 위협 속에 버텨온 우토로 마을 사람들의 기록을 후세에 남기기 위해서는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이 꼭 필요하다”고 캠페인 참여를 독려했다.

방송인 김미화·유재석·하하, 배우 김혜수, 한국사 강사 최태성 등 영향력 있는 시민 캠페이너들과 함께 하는 아름다운재단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은 올해 연말까지 이어진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 (https://beautifulfund.org/utoro)에서 볼 수 있다.

별첨1. [사진] 아름다운재단 ‘기억할게 우토로’캠페인을 응원하는 김미화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을 응원하는 방송인 김미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