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재단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 캠페인 ‘기억할게 우토로’ 일환
12월 14일부터 인천 한국이민사박물관…우토로마을의 과거∙현재∙미래를 한 눈에

재일조선인 마을 우토로의 역사와 새로운 미래를 담는 <기억할게 우토로>특별전이 오는 14일부터 내년 2월 11일까지 인천 한국이민사박물관에서 열린다.

1941년 일본군비행장 건설에 동원된 조선인 노동자들이 해방 이후에도 돌아오지 못하고 모여 살게 된 우토로마을에 관한 이번 전시에서는 일본의 차별과 억압 속에서도 살아남으며 삶의 터를 지켜온 우토로주민들의 70여 년 역사를 조명한다. 또한 이들이 시영주택 입주와 평화기념관 건립 추진으로 새로운 미래를 맞이하는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오는 15일 오후 3시에는 우토로의 역사를 되새기고 어떻게 보존할 것인지에 대한 학술세미나도 마련되어있다. 1부에서는 실제 우토로 주민들이 참여하는 ‘우토로 동포에게 듣는 우토로 마을 이야기’가 진행되며, 2부에서는 마을공동체 유지와 역사보존을 위한 방안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열릴 예정이다.

아름다운재단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 캠페인 ‘기억할게 우토로’의 일환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는 한국이민사박물관이 주최하며 우토로 역사관을 위한 시민모임,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설 추진위원회가 함께한다.

김아란 아름다운재단 나눔사업국장은 “마을정비사업으로 낡은 우토로마을은 사라져 가지만, 우토로를 기억하는 일은 이제 시작”이라며 “이번 기억할게 우토로 특별전과 함께 그 시작을 많은 분들이 함께 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아름다운재단은 기부자·활동가·아름다운 시민이 함께 하는 공익재단이다. ‘세상을 바꾸는 작은변화’를 목표로 올바른 기부문화를 확산하고 건강/교육/노동/문화/사회참여와 통합사회/안전/주거/환경 영역의 40여 개 사업을 통해 이웃을 돕고 공익활동을 지원한다.

 

별첨1. <기억할게 우토로>특별전 이미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