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토로 마을에 문패를 달아주세요”

아름다운재단 8.15광복절 ‘우토로 마을 살리기 마지막 희망모금 2차 캠페인’ 오픈 오는 9월 15일까지 온라인문패 달기 모금 이벤트, 영화상영회, 모금기록전 등 다채

일제강점기 일본으로 강제 징용된 재일 동포들의 집단 거주지 ‘우토로 마을’에 드리운 강제철거의 불안한 그림자를 걷고 재일동포들의 안락한 주거지로 되살리기 위한 아름다운재단의 우토로 마을을 살리기 위한 마지막 희망 모금이 8월 15일 광복절을 기점으로 꼬박 한 달간 진행된다.

아름다운재단(이사장 박상증)은 8월 15일 광복절부터 오는 9월 15일까지 한 달간을 지난 2005년부터 진행된 1000일 모금 대장정의 종지부를 찍는 ‘우토로 마을 살리기 마지막 희망모금 2차 캠페인’ 기간으로 두고, 온라인문패달기 모금이벤트, 기부자 초청 무료영화상영회, 1000일 모금 온라인기록전 등 다양한 온오프 행사를 펼친다.

우토로 살리기 희망모금의 발자취

일본 교토부에 자리한 ‘우토로 마을’은 일제강점기 일본으로 강제 징용된 재일 동포들의 집단 거주지로, 지난 2005년 강제 철거될 사연이 전해지면서 사회 각계각층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우토로 살리기 희망대표 33인이 구성되었고, 그해 7월 아름다운재단 주관으로 우토로 살리기 희망모금이 시작되었다.

국회의원부터 종교계 인사, 연예인 등 사회 각계각층 인사들의 모금릴레이와 공중파 모금방송 등을 통해 당시 4억 원 가량이 모금되었지만 토지확보비용으로는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었고, 설상가상으로 2007년에는 토지소유자로부터 강제 퇴거 명령이 떨어지기도 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국내 네티즌들과 블로거들이 청원과 모금운동을 펼쳐 2007년 8월 한 달 사이 모금액 1,500만원, 정부 지원금 30억 원을 이끌어내는 기적을 이뤘다. 이에 힘입어 그해 10월 토지소유주와 합의해 우토로 마을 토지의 절반을 50억 엔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그동안 모여진 모금액으로 계약 선금 4억8,700여만 원을 지급하기도 했다. 지난 2005년 7월부터 2008년 6월까지 우토로 마을 살리기에 모금된 총액은 7억300여만 원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