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픔이 아픔을 보듬다

21일 세실레스토랑서 소위 ‘인혁당 사건’ 유가족,

우토로 살리기 기부금 전달식 가져

유가족 국가 배상금 중 오천만원 쾌척

“한국사 희생자인 우토로 주민 돕기는 당연”

굴곡진 한국사의 희생자들이 역사의 또 다른 희생자들을 돕기 위해 나선다. 

소위 ‘인민혁명당 재건위원회 사건’의 희생자 유가족은 21일 오후 5시 30분 서울 정동 세실레스토랑에서 일제강점기 비행장 건설에 강제 동원된 일본 내 조선인 마을인 교토 우지 ‘우토로’ 동포들의 거주권을 확보해 달라며 5천만 원의 기부금을 전달한다.   

우토로국제대책회의 주최로 열릴 이날 전달식에는 유족들과 인혁당 사건 유족들이 출현한 기금으로 설립된 4.9 통일평화재단의 이사장 문정현 신부, 인혁당 사건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해 온 천주교인권위원회 이사장 김형태 변호사, 김교일 우토로주민회 회장, 박연철 우토로국제대책회의 상임대표, 윤정숙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다.

이날 전달될 기부금은 소위 ‘인민혁명당 재건위원회 사건’에 연루돼 사형이 집행된 고 우홍선 씨 등 8명이 32년 만인 지난해 1월 무죄를 선고받은 후 국가를 상대로 진행된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승소해 지급된 배상금의 일부다. 

유가족들은 “희생자들에 대한 무죄판결 및 배상금 지급 등의 결과를 가져오게 된 것은 비단 소위 ‘인혁당 사건’을 위해 애써준 분들과 단체들만이 노력해서 얻은 결과가 아니라 세상의 변화를 위해 애쓴 시민사회단체의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일제강점기 타국에 강제로 끌려가 지금껏 열악한 환경에서 살아온 재일 동포들의 사연을 전해 듣고 당연히 우리가 도와야할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날 유가족이 기부한 5천만 원은 지난 2005년부터 우토로 살리기 모금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 우토로국제대책회의와 아름다운재단을 통해 우토로주민회에 전달된다.

아름다운재단(www.beautifulfund.org)은 8월 15일부터 오는 9월 15일까지 한 달간을 지난 2005년부터 진행된 1000일 모금 대장정을 집대성하는 ‘우토로 마을 살리기 마지막 희망모금 2차 캠페인’ 기간으로 두고, 온라인문패달기 모금이벤트, 기부자 초청 무료 영화상영회, 1000일 모금 온라인기록전 등 다양한 온오프 모금행사를 펼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