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마이크로크레딧 사업의 성공적인 모델,
아름다운재단의 “희망가게”

– 아름다운재단, 마이크로크레딧 “희망가게” 사업으로 자녀 양육을 전적으로 부담하는 저소득층 어머니의 창업 지원하고 있어
– 사업 3년차 현재 지금까지 모두 11호점 사업 중, 대출금 반환 성실히 이루어져
– 11월 17일까지 신규 창업 희망자 신청 접수 중

2006년 10월 17일, 서울 – 마이크로크레딧 사업을 창시한 방글라데시아의 무하마드 유누스가 서울평화상 및 노벨평화상을 수상하면서 마이크로크레딧 사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마이크로크레딧 사업은 무보증 소액 창업자금 대출제도로서, 극빈자들에게 물품 지원 등의 일시적 도움보다는 생산활동을 지원함으로써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자는 취지를 갖고 있다.

☞ 아름다운재단의 “희망가게” 사업, 내 힘으로 자녀를 키우고 싶다는 어머니들의 희망을 담보로 창업자금 대출

국내에도 마이크로크레딧 사업의 성공 모델로 아름다운재단(이사장 박상증)의 “희망가게”를 주목해볼 만하다. 아름다운재단은 (주)아모레퍼시픽 창업자인 고 서성환 회장의 유가족들의 기부금으로 조성된 「아름다운세상 기금」으로 “희망가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희망가게” 사업은 자녀 양육의 부담을 혼자 지고 있는 저소득 여성 가장의 창업자금을 대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2004년 7월부터 지금까지 자녀 양육을 전적으로 책임지고 있는 여성 가장이 총 11개의 “희망가게”가 창업하였고, 대출금 반환이 성실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이들 “희망가게” 창업자금 대출의 담보는 오로지 내 힘으로 자녀를 키우고 싶다는 어머니들의 희망 뿐.

☞ 대출금 반환 성실, 빈곤자 신용 능력이 낮다는 사회통념 깨고 있어

아름다운재단의 희망가게 담당 정경훈 간사는 “이들 어머니들은 아름다운재단으로부터 특별한 담보없이 3천만 원을 대출받아 창업했다. 대출금은 7년 동안 균등 분할 반환하도록 되어 있는데, 11개 희망가게 모두 별 무리 없이 대출금을 꾸준히 반환하고 있다.”며, 빈곤자들은 신용 능력이 없다는 사회 통념을 깨고 있는 마이크로크레딧 사업의 성공을 조심스럽게 언급했다.

아름다운재단에서 저소득 여성 가구주를 대상으로 희망가게 사업에 쓰이는 「아름다운세상기금」이 조성된 것을 2003년 6월, 여기에는 특별한 계기가 있었다. 평생 여성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사업하던 (주)아모레퍼시픽 설립자 장원 서성환 회장이 작고하자 서회장의 유족들이 평소 여성가장과 아동 지원에 노력해온 고인의 뜻을 기려 당시 50억 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하여 아름다운재단에 맡긴 것이다.

2006년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여성가구주 비율은 전체 가구주 대비 19.7%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현재 314만5천 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3.1%나 증가했다. 이들 여성 가구주 중에서 절대 빈곤층에 속하는 비율은 남성가구주 가정에 비해 3배나 많은 실정이며, 그나마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여성가구주는 35.7%가 일용직이거나 임시직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름다운재단은 이같은 현실에 주목하고 빈곤가정 중에서도 자녀 양육 부담을 전적으로 지고 있는 여성 가장 가정에 마이크로크레딧 사업을 지원해오고 있는 것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