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가는 ‘아름다운 사람들’아름다운재단, 2006 공익시상 수상자 3명 선정

– 활동가부문 (심산활동가상), 일반시민부문 (민들레홀씨상), 숨은의인부문 (빛과소금상) 3개 부문에 각각 문용포 씨, 박운주 씨, 박경욱 씨 등 선정
– 12월 12일 오후 4시 송현클럽에서 시상식 가질 예정

2006년 12월 5일, 서울 –

아름다운재단(이사장 박상증)은 2006년 공익시상 ‘아름다운 사람을 찾습니다’의 부문별 수상 대상자 3명을 선정, 발표했다. 아름다운재단의 공익시상은 해마다 함께 사는 공동체를 위해 묵묵히 공익의 가치를 실천하며 자신보다는 남을 위해 땀흘리는 활동가(심산활동가상)와 자신이 가진 것을 아낌없이 나누며 더불어 살아가는 일반시민(민들레홀씨상), 그리고 위험을 무릅쓰고 진실을 알리기 위해 용기있는 실천을 감행한 공익제보자 혹은 타인과 사회를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던진 의인(빛과 소금상)을 찾아 시상을 하고 있다.

올해의 수상자는 심산활동가상에 제주의 생태학교 제주 곶자왈 작은학교를 이끌고 있는 문용포 씨, 민들레홀씨상에 지리산골프장건설반대 사포마을대책위원회의 박운주 씨, 그리고 빛과소금상에 전국과학기술노동조합 한국패션센터지부의 박경욱 씨가 각각 선정되었다.

심산활동가상의 문용포 씨
제주에서 생태학교 운영하며 아이들이 자연과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힘써

제주도의 머털도사로 불리우는 문용포 씨는 이 시대의 아이들이 자연 속에서 여러 사람과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힘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제주곶자왈 작은학교를 만들었다. 또 오름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8년 전 ‘어린이 오름학교’를 개설하고 어린이 환경기자단 활동을 통해 아이들 스스로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을 배우고 이와 벗하며 살아가는 공동체문화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밑거름 역할을 하고 있다. 이처럼 그는 건강한 우리 사회를 위한 신념으로 보이지 않는 곳에서 활동가로 활동하며 20여년 동안 작지만 내실있는 실천을 해왔기에 이번 심산활동가상에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민들레홀씨상의 박운주 씨
지리산 사포마을에서 주민대표로 골프장건설반대 사포마을대책위원회 이끌고 있어

일반시민부문의 민들레홀씨상을 수상하게 되는 박운주 씨는 지리산을 유난히 좋아하던 딸을 먼저 저 세상으로 보낸 후 딸이 좋아하던 지리산에 살기 위해 사포마을에 정착해 살고 있다. 올해 71세의 그는 젊은이가 거의 없는 지리산 사포마을에서 자신보다 연배가 더 높은 마을 어른들과 이웃하여 노인들의 어려운 일도 돕고 열심히 농사를 지으며 평온한 시골 생활을 하고 있었다. 그렇게 아름다운 경관의 지리산에서 딸을 그리워하며 살던 그가 더 이상 평범한 주민으로 머물지 못하고 나선 것은 2004년 5월 사포마을에 지리산 골프장건설계획이 발표되고부터이다. 박운주 씨는 대부분의 주민이 노인인 사포마을의 33가구, 85명의 주민의 뜻을 모아 지리산골프장건설반대 사포마을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3년여에 걸쳐 반대운동을 펼치며 마을공동체를 단단하게 다져나가고 있다. 또 골프장건설반대운동에 그치지 않고 지리산을 사랑하는 주민과 외부인들이 어우러지도록 지리산문화제를 개최하는 등 자연을 지키며 생명의 소중함을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빛과소금상의 박경욱 씨
대구섬유산업진흥사업의 부정비리를 고발, 정부보조금 8억원의 환수 이끌어내

공익제보로 빛과소금상을 수상하게 된 박경욱 씨의 용기는 남달랐다. 그는 대구 지역의 전략사사업이자 국책사업으로 채택되어 대규모 정부 예산이 투입된 대구섬유산업진흥사업(밀라노프로젝트)를 수행하는 한국패션센터에 근무하고 있던 중에 소속기관과 관계기관에서 정부보조금 횡령을 통해 불법 비자금을 조성하고 연구개발비를 유용하는 등의 비리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에 박경욱 씨는 이 사실을 국가청렴위원회에 고발하여 검찰 수사가 이루어지도록 했으며, 수사결과 범죄사실이 인정되어 관련자가 구속 및 불구속 기소되고 소중한 혈세로 사업비에 투여되었던 정부보조금 8억원의 환수조치를 이끌어냈다. 아름다운재단의 윤정숙 상임이사는 이번 공익시상의 수상자들에 대해 “우리 사회에 밝은 희망을 느끼게 해주는 아름다운 사람들”이라면서 “이들이 남모르게 흘린 땀과 기여가 헛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우리 모두가 ‘함께 사는 사회’에 대한 관심을 가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