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재단 보호종료아동지원<열여덟 어른>캠페인 연계 연극 프로젝트
보호종료 당사자 배우 겸 작가 박도령 집필…’세상이 몰랐던 보육원 이야기’

보호종료 청년 당사자가 제작한 연극<열여덟 어른>을 응원하는 크라우드 펀딩이 진행되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아름다운재단은 오는 12월 28~29일 보호종료 아동을 지원하는 ‘열여덟 어른’ 캠페인 중 ‘박도령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보육원 아동들의 자립 이야기를 담은 연극<열여덟 어른>을 신촌 얘기아트시어터 무대에 올린다. 극본은 9년 전 보호종료가 되어 아동복지시설에서 퇴소한 연극배우 겸 작가 박도령이 썼다.

연극<열여덟 어른>에서는 만 18세가 되면 보호가 종료되어 시설을 떠나 스스로 삶을 책임져야 하는 보호종료 아동, ‘열여덟 어른’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보육원 퇴소를 앞둔 어느 날 극단적인 선택을 한 성진의 기일. 그와 함께 보육원에서 자란 윤호, 민철이 그의 죽음에 의문을 품고 이유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현재 ‘텀블벅’에서 박도령 프로젝트를 응원하는 크라우드 펀딩(https://www.tumblbug.com/eighteen_play/story)이 진행되고 있다. 펀딩 참여자에게는 참여 금액에 따라 연극<열여덟 어른>티켓과 ‘공연프로그램북에 후원자명 게재’ 등의 리워드가 제공된다. 다음달 2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펀딩 수익금 전액은 아름다운재단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을 통해 보호종료 또는 보호연장 아동을 위한 교육비와 학업생활 보조비로 사용된다.

‘박도령 프로젝트’는 아름다운재단 ‘열여덟 어른’ 캠페인의 네 번째 당사자 프로젝트다. 현재 배우 겸 작가 박도령을 비롯한 네 명의 보호종료 당사자가 보호종료 아동의 건강한 자립을 위한 인터뷰, 원두 블렌딩, 디자인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직접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와 관련 12월 29일 일요일 오후 2시에 진행되는 <열여덟 어른> 공연 이후에는 박도령을 비롯한 ‘열여덟 어른’ 캠페이너들이 마련한 특별한 토크콘서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배우 겸 작가 박도령은 “보육원에서의 생활, 그리고 보호종료 후 우리들의 이야기를 누구보다도 생생하게 전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시나리오 집필에 도전했다”며 “연극으로 인해 보호종료 아동을 바라보는 사회적 인식이 한 순간에 개선 되진 않겠지만, 보육원에서 나와 스스로의 힘으로 살아가고 있는 이들이 우리 사회에 있다는 것을 관객 여러분이 한 번쯤은 떠올려 주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임했다”고 프로젝트 취지를 밝혔다.

연극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아름다운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극 <열여덟 어른>

◆공연일시(총 3회 공연)
-2019년 12월 28일 (토) 오후 1시
-2019년 12월 28일 (토) 오후 5시
-2019년 12월 29일 (일) 오후 2시(*공연 후 원작자 박도령과 열여덟 어른 캠페이너들이 마련한 토크 콘서트 진행)

◆공연 장소
-신촌 얘기아트시어터
(서울시 마포구 고산길 32 B1)

◆공연 정보
-원작: 박도령
(열여덟 어른 보호종료 당사자 캠페이너)
-각색 및 연출: 유나영
-출연: 이영중, 정석희, 박도령, 김예림
-공연시간: 70분
-극단: 토끼가 사는 달
-주최: 아름다운재단
-예매: https://www.tumblbug.com/eighteen_play/story

[이미지] 연극<열여덟 어른> 포스터 

[이미지] 연극<열여덟 어른>원작자, 배우 겸 작가 박도령 씨

연극 열여덟어른 원작자, 배우 겸 작가 박도령  연극 열여덟어른 원작자, 배우 겸 작가 박도령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