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수도권 간의 불균형, 불평등은 한국 사회의 주요 현안이 된지 오래입니다. 그러나 해법마저도 수도권 위주로 도출되면서 격차는 더욱 심각해지고 있는데요. 이와 같은 불일치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지역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함께 모여’ 더 나은 내일을 만들어야 합니다.

아름다운재단은 이를 실현할 수 있도록 2018년 처음 지역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아름다운재단 지역사업 알아보기) 그 첫 도전은 지리산작은변화지원센터였습니다. 지리산작은변화지원센터는 지리산권 공익활동을 발굴하고, 촉진하면서 지역민 스스로 지역 변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는 중간지원조직입니다. 재단과 이 도전을 함께 해 나가는 파트너가 있는데요. 바로 ‘지리산이음’입니다. ‘지리산이음’은 지리산에서 새로운 실험들과 대안적 삶의 가치들이 퍼져나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설립된 사회적협동조합입니다. 아름다운재단은 지리산이음과 함께 2018년부터 지리산 작은변화지원센터를 공동으로 설립, 운영하면서 지리산권에 사는 사람들의 일상이 변화할 수 있는 공익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지리산작은변화지원센터의 다양한 활동이 담긴 사진

출처│지리산작은변화지원센터

2020년 지리산 작은변화지원센터가 개소한지 3년이 되면서 아름다운재단과 지리산이음은 또 다른 도전을 시작했는데요. 지리산권의 공익활동을 연결하면서 동시에 지리산권 밖과도 연결할 수 있는 ‘작은변화베이스캠프 들썩’을 마련한 것이죠. 이 공간이 지역 공익활동들이 연결되는 만남의 광장이자 우리 사회 전환을 만들어 나갈 변화들의 베이스캠프가 될 수 있도록 아름다운재단과 지리산이음이 힘을 모았습니다. 그리고 유난히 비가 많이 내렸던 2020년 여름, 준비를 시작한 들썩이 지난 8월 27일 1년만에 공식 오픈했습니다!

작은변화베이스캠프 들썩 앞에서 지리산이음 활동가들과 아름다운재단 한찬희 이사장 (오른쪽 두번째)

들썩의 완공 전,후 모습

들썩은 농협 창고로 쓰이던 건물을 전면 리모델링 해 △컨퍼런스홀 △공유오피스 △공유주방 △도서관 △화상회의실 △지리산이음·지리산작은변화지원센터 사무실 등을 갖추고 있어요. 지난해 아름다운재단과 지리산이음이 진행한 ‘들썩 만들기’ 캠페인으로 모인 기부금으로 완성된 이 공간에서 나와 내 이웃의 삶을 바꾸고 우리가 살고 있는 지역과 세상을 바꾸는 사람들, 세상을 들썩이게 할 그들의 이야기를 연결하고자 합니다.

앞으로 들썩에서는 우리 사회 곳곳에서 만들어지고 있는 작은 변화의 사례부터 위기를 넘어 시대를 전환하는 담대한 구상들을 알리고, 또 교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지리산의 아름다운 자연과 어우러진 들썩에서 사회 변화를 만들어나갈 공익활동의 다양한 아이디어와 실천이 샘솟기를 기대해 봅니다.

출처│지리산이음


📌 관련 기사 더 읽어보기
📎“세상의 작은 변화 꿈꾸려고 지리산에 ‘들썩’ 열었죠“
📎”지리산 자락에 소셜섹터 공간 생겼다” 

댓글 정책보기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