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군자 할머니의
아름다운 유산

故 김군자 (1926-2017)
1926년 강원도 평창 출생
1942년 중국지린성 훈춘 일본군‘위안부’로 끌려감
해방 이후 두만강 넘어 한국으로 귀국
2000년 아름다운재단 1호 기금 ‘김군자할머니기금’ 출연
2006년 아름다운재단에 추가 기부
2007년 미국 워싱턴 하원 외교위원회 일본군‘위안부’ 청문회 증언
2013년 아름다운재단 ‘김군자할머니 부조’ 제막식 참여
2015년 ‘김군자할머니기금’ 장학생과 만남
2017년 향년 91세의 나이로 별세
故 김군자 할머니는 모진 고통을 겪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참상을 알리고 사과를 요구하는 용감한 증언자셨습니다.
할머니는 해방 이후에도 외로움과 가난의 고통이 가득했다고 말씀하셨지만, 결코 고통스러운 삶에 좌절하지 않으셨습니다.
오히려 평생 모은 재산을 다른 사람을 돕고자 기부하며 ‘기부박사’라는 또 다른 별명으로 살아오셨습니다.

“가난하고 부모 없는 아이들이 배울 기회만이라도 갖도록 돕고 싶다.”
할머니께서 세상을 떠난 지 1년이 되었지만, 몸소 보여주신 용기와 나눔, 실천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아름다운 유산으로 남아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김군자 할머니.
당신의 뜻을 이어가겠습니다.

추모글 남기기

Top